마다가스카르 사업 시작,

그리고 3개월

독거노인 지원사업

케냐 키텐겔라 진료소 의약품 지원

따뜻하고 아름다운 세상
당신의 작은 나눔으로 시작됩니다.

지금 후원하기

삶의 기본 요건인 식량, 물, 의료 및 교육부터 국제원조, 기후변화와 인권까지.
한끼의 식사기금은 아름다운 지구촌을 만들기 위한 다양한 활동에 앞장서고 있습니다.

스토리
희망으로 삶을 일궈가는 말라위 에코 여성들

 안녕하세요.  후원자 여러분!에코-여성프로그램에 참여하며 하루하루 삶을 풍성하게 일궈가는 말라위 빈민 여성들의 희망에 찬 이야기와 수업모습을 전해드립니다.“똑똑하게 생활 방식을 바꾸고 싶어요”놀리아 응갈란데 Nolia Ngalande안녕하세요. 저는 놀리아 33살이고 5명의 아이들이 있어요. 제가 에코 여성그룹의 일원이 된 것이 꿈만 같아요. 가난으로 교육을 받을 수 없었거든요. 그런데 지금은 에코우먼 프로그램으로 글을 읽고 쓰는 걸 배운다는 게 정말 믿기지 않을 정도로 행복해요. 에코우먼 프로그램에서 배운 것들로 가족이 건강하고 행복하게 도움을 주고 있다는 느낌이 들어요. 공부를 계속해서 중학교에 가고 싶어요. 그리고 예전보다 깨끗하고 똑똑하게 생활방식을 바꾸고 싶고요. 제 아이들이 교육받기를 원하게 되었고, 이렇게 공부하는 저를 보며 제 아이들이 용기를 받았으면 좋겠어요. 아이들에게 수학 영어 읽기 같은 학교 숙제를 도와 줄 날이 올 거라 기대합니다. 배울 기회를 주셔서 감사합니다.“다른 여성들을 가르치며 마담이라 불리는 교육자가 되고 싶어요.”에밀리아 칠루지( Emelia Chiluzi)- 안녕하세요. 저는 혼자서 2명의 아이를 키우고 있어요.  처음 에코우먼그룹에 대하 들었을 때 꼭 함께하고 싶었어요. 왜냐하면 다양한 것들을 배울 수 있게 해주니까요.  지금 저는 계산하는 법, 손바느질, 천연 거름 만들기를 배우고 있어요. 앞으로 위생과 가정관리에 대해 배우고 싶고요. 꿈은  학교에 더 다니고 싶어요. 그리고 많이 배워서 저도 에코여성그릅에서 다른 여성들을 가르치며 마담이라 불리는 교육자가 되고 싶어요. “재봉기술을 배우고 싶어요”샤무반다(Shamu Banda)저는 2명의 아이를 키우고 있어요.  지금 텃밭 가꾸기와 천연 거름 만들기를 배우고 있어요. 물론 읽기 쓰기도 하고 있는데 처음보다 많이 늘어서 정말 기뻐요. 앞으로 재봉기술을 배우고 싶어요. 이렇게 배울 기회를 주어서 감사합니다."에코-우먼 프로그램 의 멤버가 되어 배운 것들이 가족들의 삶을 풍요롭게 하고 건강하도록 도와주었어요"에신타 줄루 (Esinta Zulu)​ 저는 결혼하여 4명이 자녀를 두고 있지만 제 남편은 알코올 중독자입니다.처음 에코-우먼그룹에 대해 들었을 때, 흥분되었고 반드시 가입하는 것이 좋겠다고 생각했습니다.에코에서 가르치는 모든 것 중에서 텃밭가꾸기, 천연거름, 가축기르기를 배우는 일들을 제일 좋아합니다.텃밭에서 채소를 기를 수 있고 가족과 거둔 것을  먹을 수 있는 것이  정말 행복해요. 최근에 에코우먼에서 배운 것들이 어떻게 저의 삶을 발전 시켰는지 일화를 말해드리고 싶어요. 최근에 그녀의 집에 옥수수 가루(주된 식량)가 다 떨어져 어떻게 해서 아이들에게 음식을 사야 하는지 몰랐는데, 마침 토끼를 구하는 이웃 사람이 생각나서  우리집에 토끼 두 마리가 있음을 깨닫고 그들에게 두 마리를 살 것을 제안하였고 거래는 성사되었어요.  결국 저는 토끼를 판돈으로 옥수수 가루를 사서 온 가족이 음식을 먹을 수 있었어요. 이렇게  에코로부터 교육받고 있는 기술들 덕분에 저희 가족이 잘 지내고 있는데 도움이 되니 항상 감사하다고 말씀드리고 싶어요. 감사합니다. ​ 

스토리
말라위 칼룸바 환금작물 수확

안녕하세요. 말라위에서 온 흐뭇한 소식 입니다. 지난 4월 칼룸바센터의 공동체 활동으로 환금작물 대두를 심고 정성을 다해 키우고 있다는 소식을 전해드린 바 있는데요. 드디어 대두를 수확하였다는 소식입니다. 2022 환금작물재배 프로그램에 칼룸바 여성 30명이 협동하여 경작한 콩의 수확량은 총 750Kg이라고 합니다.  농경지를 빌리고 콩을 사고 천연제초제와 비료 구입 등 소요 경비를 생각하면 수확량이 많은 것은 아닙니다.  이렇게 예전에 비해 수확량이 많지 않은 것은 기후변화로 나날이 짧아지는 우기때문이라고 합니다. 짧아진 우기로 수확량이 예전만 못해 아쉬움이 크지만 처음으로 서로 힘을 모아 기른 작물을 수확했던 만큼 그 기쁨은 작지 않았다고 합니다. 수확한 콩을 타작하는 칼룸바 여성들​수확한 콩을 고르는 칼룸바 여성들​이렇게 수확한 콩은 올해 다시 대두를 경작하는 자본이 됩니다. 750Kg의 수확된 콩은 농사일에 일손을 거든 30명에 7명을 더하여 37명의 여성들에게 각 20Kg씩 나누어 주며, 그들은 각자의 밭에 심게 됩니다. 그리고 수확 후 에는 30Kg 콩을 공동체에 갚습니다. 이렇게 더 많은 마을 가정에서 콩을 받아 다시 경작을 하는 자본으로 쓰이게 되는 선순환이 됩니다.작은 콩알들이 푸릇푸릇 잘 자라 말라위 칼룸바 마을에서 가뭄이나 비 피해로 제대로 먹을 것을 얻지 못하고 있는 이웃들과 함께 나누는 큰 기쁨이 되고 있습니다.수확한 콩을 자루에 담고 기뻐하는 모습​  

스토리
2021/2022 코로나19 피해 긴급구호 결산_마다가스카르

2021년 6월 코로나 전염병이 확산세가 꺾이지 않던 상황 속에서 가난한 마다가스카르 사람들은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이 되어도 치료는커녕 당장 먹을 것이 없어 그 고통은 더욱 심했습니다. 한끼의식사기금은 2021 긴급구호품 100가구와 환자 10명 치료비 지원에 이어 2022년 상반기에는 코로나 확진자와 전염병으로 의심되지만 병원에 갈 돈이 없어 치료를 하지 못하는 극빈가정의 환자 123명에게 의료비를 지원하였습니다.현지구호담당자의 서신과 구호소식한끼의식사기금 그리고 후원자 여러분.COVID19 의료비 지원을 받은 123명의 감사의 마음을 모두 담아 여러분의 도움에 진심으로 감사를 전해드립니다.  코로나 전염병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아픈 사람도 있었고, 일자리를 잃은 사람도 있으며, 먹을 것을 구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사람도 있었습니다. 코로나 전염병 유행을 겪으며 상황은 쉽지 않았고 많은 비참함을 남겼습니다. 이러한 어려운 시기에 후원자 여러분 덕분에 고통받는 많은 사람들이 안도할 수 있었습니다.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코로나 전염에도 치료가 어려운 주민들​다음은 코로나전염병 치료비로 도움을 받은 몇 몇 사람들의 근황입니다.랑드리말라 장 자크 (Randriarimalala Jean Jacques) : 6명의 자녀를 둔 아버지인 그는 매우 어려운 경제 상황에서 이미 건강이 매우 약한 상태였습니다. 지난 2월에 그는 온 가족과 함께 코로나에 걸렸습니다. 그와 온 가족을 치료해 줄 돈이 없었더라면 그는 가족을 위해 돈을 벌 수 없었을 것입니다. 그는 치료를 받을 수 있게 도와준 후원자 여러분께 매우 감사해하고 있으며 도와주신 후원자들을 위해 기도할 것을 약속했습니다.   몸이 원래 좋지 않았던 장 자크씨였기에 다른 사람들의 땅을 경작해주며 버는 1.5 유로 수입으로 근근이 살아가고 있다고 합니다.  약한 그에게 사람들은 일거리 주기를 꺼려하기도 하여 난감해 하는 안타까운 상황이라고 하니 하루빨리 건강을 회복하기를 기원합니다. 니리소아 빅토리네(Nirisoa Victorine): 오랫동안 건강이 좋지 않았던 그녀는 뇌전증을 앓고 거의 매달 발작을 일으킵니다.  그녀는 다른 사람들의 땅을 경작하는 일을 하려고 노력하지만 피곤할 때는 힘이 없고 결국 건강은 악화되기 일쑤입니다.  이 건강 문제 때문에, 그녀는 석탄을 팔기 시작했지만, 몸이 좋지 않아져 결국 파산에 이르렀는데 엎친데 덮쳐    올해 그녀는 코로나에 걸렸습니다. 한끼의식사기금의 도움 덕분에 치료를 받을 수 있었고 면역력이 약한 그녀를 위해 음식도 제공한 결과 그녀는 가까스로 회복했습니다.라토보소아 랄라 Ratovosoa Lala: 세 아이의 아버지인 그는 전기 기술자로 일했습니다.  그는 일하는 능력이 뛰어나고 모든 사람과 친구가 될 줄 아는 사람입니다. 하지만 코로나전염병 여파로 그는 직장을 잃었고 더 이상 집세를 낼 수 없었기 때문에 주인은 그들을 내보내기를 원했습니다. 그는 절망적이었지만 치료비 지원으로 희망을 되찾을 수 있었습니다. 가족에게 평화가 돌아왔고 3개월 전에 그는 새로운 직장을 구했습니다.   이제 온 가족이 행복해하며 후원자 여러분께 사랑과 감사를 전하고 있습니다. 라망가손 Ramangason: 그는 고령의 아버지로 천식 환자입니다.  그의 병은 특히 추울 때나 피곤할 때 악화됩니다.  가족들은 재정적인 어려움에 처해 있어 그를 치료할 수 없어 도움을 요청하였고 당장 치료하지 않으면 위독에 빠질 그를 위해 치료비를 지원하였습니다.  평생 치료가 필요한 병이지만 이번처럼 아찔한 순간 후원자 여러분의 도움은 그와 그의 가족에게 큰 힘이 되었습니다.​ 코로나 구호 조사에 나선 마다가스카르 정부​코로나19 전염병 대유행으로 생계와 생명의 위험에 놓여 도움이 절실하게 필요했던 절박한 마다가스카르의 극빈가정이 후원자 여러분의 도움의 손길로 위기의 순간에 위로와 격려를 받았습니다. 여전히 힘든 삶이지만 후원자 여러분의 따뜻한 사랑으로 인해 기운을 내고 희망을 품고 살아갈 수 있게 되었습니다. 다시 한번 후원자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스토리
한끼의식사기금에서 보내는 "선물"

(사)한끼의식사기금은 2022년 부산사랑의열매(사회복지공동모금회) 지정기탁사업기관으로 선정되어 소외된 사회적 취약계층을 위한 교육⋅ 의료⋅ 주거개선지원사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세번째로 부산 금정구 다문화가족지원센터와 협력하여 부산 금정구내 다문화 가정에게 500만원 상당의 교육물품과 생필품을 지원 하게되었습니다.구체적인 물품 후원 내역은,▶ 다문화가정 아이들의 온라인 강의수업을 위한 노트북 3대를▶ 사춘기아이들의 독립적인 공간을 위한 침대 2개▶ 아이의 학습환경을 위한 책걸상을 지원하였습니다. 금정구 센터 방문 전달식금정구 센터에서 온 감사편지 각 가정에서의 자세한 물품활용 후기는 추후 업로드 예정이니 많은 관심부탁드립니다!

스토리
한끼의식사기금의 사랑의 후원물품 전달

(사)한끼의식사기금은 2022년 부산사랑의열매(사회복지공동모금회) 지정기탁사업기관으로 선정되어 소외된 사회적 취약계층을 위한 교육⋅ 의료⋅ 주거개선지원사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두번째로 부산진구 다문화가족지원센터와 협력하여 부산진구내 다문화 가정에게 500만원 상당의 교육물품과 생필품을 지원 하게되었습니다.   구체적인 물품 후원 내역은,▶ 부산진구센터에서 진행하고있는 가정방문교육 사업에 수월한 진행과 아이들의 참여율을 높이기 위한 태블릿PC 8대를▶센터내 음운치료프로그램에 필요한 교재와▶ 다문화 가정의 시원한 여름나기를 위한 선풍기 70대를 총 35가정에 지원하였습니다.방문교육사업에 태블릿PC의 활용 후 각종 시청각 자료로 아이들의 흥미를 유도할 수 있어 원활한 수업 진행이 가능하였고, 수업 후 복습용 숙제를 내줬을 때 적극적으로 수행하여 학습한 한국어와 한국문화를 이해하는데 있어서 어려움이 감소하였다고 합니다.   또한, 시원한 여름나기 물품 후원 선정된 가정이 대부분 기초수급가구 거나 중위소득 80% 가구에 해당하는 가정이었습니다. 이 가정들은 집안에 에어컨을 들이기 어려운 형편이거나 노후화된 선풍기로 여름을 보내야 했었는데, 한끼의식사기금과 사랑의열매의 선풍기 후원을 통해 노후화된 선풍기를 교체하여 시원한 여름을 보낼 수 있었다고 합니다.  ​ 물품 수령하신 다문화 가정한끼의식사기금에게 전하는 감사편지  

스토리
코로나피해가정 아동교육비지원 그 이후_ 마다가스카르

한끼의식사기금은 지난 2020년 하반기부터 코로나 전염병으로 곤경에 처한 마다가스카르 빈곤 가정 아동의 연간 학비와 교재를 지원하였고, 2021년 연간 지원과 2022년 상반기 지원으로 총 143명의 아동들이 교육을 지속할 수 있었습니다. 2022년 상반기에는 지난 2년간 학비를 지원받아 온 가정 중에는 긍정적인 상황 개선으로, 올해 더 이상 도움이 필요하지 않게 된 가정도 있어서 그 아이들 대신 도움이 필요한 다른 가정의 아동들에게 적시에 지원할 수 있었습니다. 이렇게 2022 상반기에는 총 33명의 학비 지원을 받았습니다. 연간학비지원 가정 근황이스마엘 (ISMAEL)과 미티아(Mitia)가족이스마엘과 미티아의 가족은 코로나로 인한 경제 악화로 아버지 회사의 근로 시간 감축으로 급여가 줄고 매일 먹을 음식조차 살 수 있을지 모르는 생활을 했다고 합니다.  그러던 중 두 자녀가 학교를 다닐 수 있도록 교육비를 지원받아 부모님은 안심하게 되었고, 아이들은 걱정 없이 열심히 공부하고 있다고 하며 후원자 여러분에게 감사를 전해왔습니다.로다(Roda)와 로바(Rova) 가족 로다와 로바의 어머니는 지난 2년간 직장을 잃고 실직 상태였습니다. 그러는 동안 생활은 말할 것도 없고 두 자매의 학비는 엄두도 못 내던 차에 연간 학비를 지원받았던 것입니다. 그리고 너무나 다행히 지난 해 12월 새로운 직장에 취직했다고 합니다. 지금 그녀는 그들이 겪은 것처럼 힘든 순간을 겪고 있는 다른 사람들을 돕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하네요.   이 가족은 지난 힘든 시간을 견뎌낼 수 있게 도와 주신 후원자 여러분의 지원에 매우 고마워하고 있음을 전해 달라고 부탁했습니다. 셀리나(Celina)가족 셀리나는 2년 전 아버지를 여의었고, 어머니는 가족을 부양하기 어려운 상황이었습니다. 교육비 지원을 받은 셀리나는 열심히 공부하며 노력했고 그녀는 지금 고등학교를 다니고 있고 대학에서 경제 공부를 하고 싶어합니다. 셀리나가 학교에서 공부 잘하고 있는 모습은 그녀의 어머니를 위로하고 가족을 부양하는 힘겨운 일도 견뎌낼 수 있도록 격려하고 있습니다. 셀리나                              나탈리에(Natalie)와 지오바니(Giovanni) 가족 나탈리에는 장녀이고 동생 지오바니는 6살입니다.  그녀의 아버지는 갑작스럽게  돌아가셨고, 어머니는 가족을 부양하는 것이 너무나 힘들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고 합니다. 게다가 그녀는 무직입니다. 이러한 상황에 아이들의 학비를 지원받을 수 있게 되었을 때 그녀가 얼마나 감사해하는지 여러분은 상상할 수 있을 것입니다.리아날라(Rianala ) 디알란 ( Dialan) 가족 학비지원을 받은 리아날라와 디알란의 아버지는 재정적인 이유로 대학교 4학년 때 학업을 그만두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키즈 스쿨의 지원을 받아 닭을 기르고 달걀을 팔 수 있었다고 합니다. 그 수입으로 그는 다시 공부를 할 수 있었고 이제 마스터 스터디를 끝내는 중이라고 합니다. 적은 수입과 학업을 병행하던 아버지에게 아이들의 학비 지원은 큰 보탬과 안도가 되어 주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좋은 직업을 얻어 가족을 부양할 더 나은 임금을 받을 수 있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이렇게 코로나 전염병 위기 속 에서도 후원자 여러분의 따뜻한 관심으로 학업을 포기하지 않고 공부할 수 있었던 마다가스카르 아동가족 일부의  일상 회복기를 전해드리며 현지구호 코디네이터 Fiamma의 감사의 편지를 후원자 여러분과 나눕니다.부모님과 아이들은 후원자 여러분의 도움에 감사하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합니다. 삶은 쉽지 않지만, 후원자 여러분의 도움으로 그들은 어려움을 함께 나누는 가족이 되는 경험을 하였고 그 사랑을 세상에 퍼트릴 수 있을 것입니다.그들과 함께 여러분의 모든 노력에 감사하며 여러분에 앞날에 행복이 가득하시기를 기원합니다.정말 감사합니다. Rasoahanitriininaa Edwige Virginie (Fiamma )